fluorF's Laboratory

go to the main page

웹사이트 소개

Introduction of the website

fluorF 소개

Introduction of fluorF

새로운 소식

News

하루 이야기

Daily essay

Articles

사진첩

Album

방명록

Guestbook

facebook_fluorF twitter_fluorF google+_fluorF linkedin_fluorF pinterest_fluorF

방명록

Guestbook

글 수 339
  • Skin Info

 

 
 

박사님은 역시 똑똑하고 멋지십니다 팬이에요^0^

fluorF
댓글
2022.01.19 16:38:12

KIST에서 일하고 계신 소녀팬님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ㅋ

김박사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가끔 페북으로 소식 접하고 있습니다.

예전에 여기 방명록 와서 고민 털어놓은지도 2년이 다 되어가네요.

저도 그 사이 코로나 마냥 해외로 지면서 박사과정으로 변이했답니다 ㅎㅎ 

지도교수 매칭되고 오피스가 생기니 역시나 딴 짓 하는 시간도 급증하네요.

덕분에 이렇게 오랜만에 인사전합니다! 

건강하세요.


fluorF
댓글
2022.01.05 00:04:51

기민씨 안녕하세요! 캘리포니아 생활은 잘 적응했겠지요? 이제 본격적인 박사과정을 시작하셨다니 축하드립니다.


변이 덕분에 코로나19로 엄혹했던 시기도 어느 정도 이제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것은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기민씨는 더욱 좋은 모습으로 변이(?)에 성공했으니 끝을 향해 최선을 다해서 연구를 진지하게 진행하신다면 값진 결실을 얻을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가끔은 딴짓과 다양한 사유도 연구에 큰 도움이 되지요. 모쪼록 알차고 즐거운 유학 생활 보내시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근황이나 좋은 소식 있으면 언제든지 알려주시고요. Happy New Year!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탄소매트 원적외선 구입하려고 알아보다

들러서 좋은 정보 얻어 갑니다.

고마워요

fluorF
댓글
2021.12.08 10:07:21

안녕하세요, 오늘처럼님. 좋은 정보를 얻어가셨다니 다행입니다. 저도 최근 휴게소 등지에서 원적외선이 나오는 탄소관련 제품들 광고를 보았는데요, 전기매트나 저렴한 온수매트 정도가 최고입니다 :)

안녕하세요. 음계에 관련한 정보를 찾다가 fluorF님 홈페이지에 오게되었습니다. 제 논문에 사용된 index 기법 이름이 몬드리안인데 (몬드리안의 Composition에서 영감을 받아서), fluorF님 홈페이지 디자인을 보고 아주 반가웠습니다. 


음계가 조화 수열이라고 수학시간에 말로만 듣고는 잊고 있었는데, 설명해주신 글을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잘 읽었습니다.  아직 음악에 관한 글을 다 못 읽었고, 목차를 보니 다른 흥미로운 주제도 많아서 계속 와서 읽을 예정입니다. 계속 재미있는 주제로 심도있는 글 올려주세요 =)

fluorF
댓글
2021.11.28 11:21:56

안녕하세요, 곰철님! 논문 index 기법과 제 홈페이지 디자인이 우연히 맞아떨어졌군요 :) 음계에 대한 설명을 즐겁게 읽어주셨다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저도 열심히 남는 자투리 시간 잘 활용해서 더 좋은 주제와 시선으로 흡족히 읽으실만한 글들을 쓰도록 노력할게요, 감사합니다!

안녕하세요, 원적외선에 대하여 파훼를 위해 여러 자료를 찾다가 들리게 되었습니다.


상세한 설명과 이야기 덕분에 확대/거짓 광고의 구분,


일상적인 생활에서의 지혜를 배운것 같아 깊이 감사드립니다.


많이 바쁘시겠지만 꾸준히 생활속의 과학과 같은 글을 올려주신다면 굉장히 흥미있게 볼 것 같습니다.


나중에 책이라도 쓰시면 재미있을것 같아요.


자주 오면서 아직 보지못한 글 정독하도록 하겠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PS. 아산도 맛집 많습니다. 구경오세요 ㅋㅋㅋ

fluorF
댓글
2021.11.25 11:21:21

안녕하세요, 마리쥬님. 글을 통해 알고 싶었던 것에 더해서 여러가지를 배우셨다니, 글쓴이로서는 매우 기쁜 일입니다. 감상을 방명록으로 남겨주셔서 감사해요. 전업 작가라면 참 여러 주제에 대해 글을 많이 쓰려고 했겠지만, 아무래도 이 일 저 일에 치이다보니 ㅡ 그리고 하도 여러 일을 벌여놓다보니 ㅡ 그럴 시간적, 심적 여유가 없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도 언젠가는 확장된 이야기를 자유롭게 펼칠 수 있도록 늘 마음 한 구석에 부채의식(?)을 가지고 세상을 바라보려고 합니다.


아산은 항상 시흥에 있는 부모님 댁에 차 타고 올라갈 때 지나가기만 했지 정작 가서 뭘 해본 적은 없네요! 요즘 도시개발로 아산시도 굉장히 아파트와 도로가 들어섰다는데, 좋은 맛집과 구경거리 찾아 한번 중간에 내려봐야겠습니다 :)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