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uorF's Laboratory

go to the main page

웹사이트 소개

Introduction of the website

fluorF 소개

Introduction of fluorF

새로운 소식

News

하루 이야기

Daily essay

Articles

사진첩

Album

방명록

Guestbook

facebook_fluorF twitter_fluorF google+_fluorF linkedin_fluorF pinterest_fluorF

방명록

Guestbook

글 수 319
  • Skin Info

 

 
 

플루오르F님 좋은 정보 잘 얻고 갑니다. 전주에 계신거 같은데 정말 친하게 지내고 싶습니다.ㅎ 참치 사드릴게요. 이렇게 홈페이지 운영하시며 시간내어 글을 작성하는 것이 그것도 허구가 아닌 검증된 이론에 기반한 글을 쓰는 것이 쉽지 않은 일일텐데 일목요연하게 적어주신 글에 많은 배움을 얻고 감동까지 받고 갑니다. 흥하십쇼~!! 

fluorF
댓글
2021.01.25 22:02:25

안녕하세요, 이항구님. 참치를 사주신다니 제게 이런 강한 유혹을... 좋은 칭찬의 글 남겨주시고 감사합니다 :) 자주 놀러오시고 좋은 의견 있으시면 언제든지 말씀해 주십시오. 늘 열심히 읽고 쓰고 만들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플루오르f님

길고 자세한 답변 말씀 정말 감사합니다

눈높이에 맞게 설명해주셔서 이해도 잘 되었습니다.

이번에 콩기름 초 원료를 대량으로 구매한 것은 정말 큰 실수였네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기서 한가지 정말 감사한 일은 플루오르f님의 게시물 덕분에 건강에 악영향을 받을 수 있던 상황을 미리 알게된 것입니다. 정말 감사합니다(저도 검색 같은걸로 자료를 찾아보는 편인데 신문 기사에는 소이캔들에서는 미세 먼지가 나오지 않는다고 하여 안심하고 있던 차였습니다. 그런데 머리도 너무 아프고 마침 집에 초미세 먼지 측정기도 있던 차에 초미세먼지 수치를 측정했는데 500이 넘어서 너무 의아했습니다. 신문 기사 내용과 너무 달라서요.(신문 기사 내용도 실험실에서 다른 파라핀 초와 비교를 하고 그래프도 제시하고 나름 전문적으로 자료를 제시했더라구요) 그래서 더 열심히 검색하던 차에 플루오르f님의 게시글을 발견했어요. 아마 그 글을 발견하지 못했다면 계속해서 초미세먼지를 맡으며 초를 켰을 것 같아요. 건강을 잃을 뻔 하였습니다(예전 옥시 라는 회사의 가습기 살균제 파동이 머리를 스치고 지나갔네요)님 덕분에 어떤 위기에서 구해졌다는 생각까지 듭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우연하게 게시물을 보다가 SFC운동원이라는 것도 알게 되어 반갑기까지 했어요. 저도 다른 학교 운동원이었어요. 저희 교회 담임 목사님께서도 님과 같은 학교의 엡씨맨 출신이시구요(음...제 질문과는 전혀 무관한 내용들이지만 ㅎㅡㅎ;;) 엡씨맨 선배님의 뛰어난 학구열과 자세한 게시물 덕분에 건강을 지킨 후배는 님과 주님께 감사한 마음이 큽니다 그럼 새로운 한 해도 평안하시길 바랄게요

fluorF
댓글
2021.01.10 23:21:34

안녕하세요, 지안님.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말씀하시니 저로서도 다행입니다. 촛불은 따뜻하고 정감 있는 분위기를 연출하지만 실내 공기 오염의 측면에서 바라보면 여러가지로 아쉬운 점이 많습니다. 언론을 믿지 말아야 한다기보다는 다양한 언론사와 정보 사이트 내용을 비교 및 분석하면서 건강과 과학에 관련된 내용을 습득하는 것이 이후에도 맞닥뜨리게 될 다양한 궁금한 사항에 대비하는 좋은 자세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크게 보자면, 저의 글도 하나의 '주장'에 불과한 것이지만 지안님의 현재 상황과 실제 경험에 비추어봤을 때 더욱 잘 들어맞는 것이라고 한다면 제 권고대로 행하시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SFC의 기억은 참 오래되었습니다. 당시에는 개혁주의신앙이 무엇인지에 대해 잘 알지도 못한채 강령을 외치고 그랬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장 칼뱅의 개혁주의는 참으로 이성적이고 또 날카로운, 그리고 우리의 평범한 신앙적 경험과 사유를 더욱 깊게 하는 무엇인가가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그의 저서 『기독교 강요』를 읽어보려고 책을 샀는데 좀체 진도가 나가지 못했네요. 이 어려운 시기, 건강도 신앙도 챙기기 참 힘든 때입니다. 아무쪼록 새해 즐거이 잘 시작하시고 더욱 나아지는 기쁨을 누리시길 기원합니다.

플루오르f님 답변 감사드려요


한가지 의문 사항이 있어요

중국발 초미세 먼지에는 중금속과 기타 건강에 치명적인 물질들이 있다고 알고 있어요

콩기름으로 만든 초를 켜서 불완전연소를 해서 발생하는 초미세먼지(미세먼지 측정기를 켜니 또 100단위로 나오네요 ㅠ ㅠ)

중금속이이 섞여 있지 않우니까 중국발초미세먼지와는 성격이 다르지 읺을까요?

또 초미세먼지 측정기가 수증기도 초미세먼지로 알고 측정한다는데요(정확한 지식은 아니에요)

휘발성유기화합물은 수치가 0인 것으로 볼 때 혹시 연소 후 나오는 수증기를 초미세먼지로 측정한 것일까 싶어서요(그런데 머리가 좀 아픈 것이-화장실에는 환풍기가 있음에도 머리가 아프긴 하네요/오늘은 화장실 습기 제거를 위해 화장실에 켜 놓았어요) 머리가 아픈덜 보니 단순히 수증기는 아닌것 같긴하네요 ㅠ ㅠ 콩기름를 많이 사다 놓았는데 참 안타까운 상황이군요
fluorF
댓글
2021.01.07 22:28:46

안녕하세요, 지안님. 질문에 대한 답변을 아래에 실었습니다:


1. 초미세먼지는 우리나라에서만 사용하는 단어이지만, 직경이 대략 2.5 μm 이하인 입자성 물질(particulate matter, PM)인 PM2.5를 일컫는 말입니다. 중국발 초미세먼지나 집안에서 소이캔들로부터 만들어진 초미세먼지나 성분과는 상관없이 어쨌든 직경이 그 정도로 작다면 둘 다 동일한 초미세먼지(PM2.5)로 분류가 되는 것입니다. 성분이 어찌되었든 초미세먼지가 인체에 주는 악영향을 바로 그 크기에 있습니다 ㅡ 일단 직경이 작으면 직접 흡입시 기관지 및 폐에 안 좋은 영향을 주기 때문이지요. 따라서 소이캔들로부터 만들어진 초미세먼지가 중금속을 적게 포함했을 것이라고 판단하여 덜 심각한 영향을 준다고 단정짓기는 어렵습니다.


2. 공기청정기나 가정용 미세먼지 측정기는 광산란(light scattering)을 이용하는데, 산란되는 빛의 양이 미세먼지의 질량 농도에 비례한다는 간단한 원리를 이용한 것입니다. 가습기 물을 어떤 것을 써야 하는가에 대한 문제에서 종종 보이는 이야기인데, 초음파 방식 가습기로부터 공기중에 분사되는 물(HO) 입자의 크기는 미세먼지의 기준인 직경 10 μm 수준이면서 빛을 산란킬 수 있지요. 그래서 미세먼지 측정기에서 이를 미세먼지로 인식하는 바람에 가습기를 작동시키면 실내 미세먼지 농도가 급증한다는 이야기가 있지요. 그런데 지안님께서는 가습기에서 분출되는 잘게 쪼개어진 미세한 HO(액체) 입자와 양초 연소시 불꽃으로부터 발생하는 HO(기체)를 혼동하신 것 같습니다. 양초를 연소하면서 나오는 H₂O는 잘게 쪼개어진 미세한 물방울이 아닌 '기체' 상태이므로 HO 분자들은 서로에게서 굉장히 멀리 떨어져 있습니다. 따라서 '수증기'는 빛을 산란시키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양초 연소시 가열에 의해 기화(氣化)된 수증기(水蒸氣)는 미세먼지 측정기에서 미세먼지로 측정하지 않습니다.


3. 참고로 휘발성유기화합물은 VOC(volatile organic compounds)라고 하는데, 휘발이 쉽게 되는 유기단분자들을 말하며 아세톤이나 톨루엔, 벤젠, 클로로폼 등과 같이 쉽게 증발(蒸發)하여 기체가 되는 분자들을 포함합니다. 그런데 이것은 미세먼지와는 무관합니다. 마치 담배연기가 기체가 아닌 고체이듯이, 미세먼지 역시 기체가 아닌 고체이거든요. 따라서 미세먼지 농도와 휘발성유기화합물 수치는 이론상 아무 연관이 없습니다. 


4. 화장실 습기 제거를 위해 양초를 켜 놓는 것은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양초에서 일어나는 연소가 실내 온도를 상승시켜 상대 습도를 약간 낮출 수 있으나 이는 제한적이고, 양초가 실내 수분의 절대 수치를 제거시킬 수 있는 효과는 거의 없다고 해도 무방합니다. 습기 제거에 가장 효과적인 것은 화장실 문을 열고 환풍기를 켜는 것이며 필요하다면 공기 중 물 분자를 포집할 수 있는 제품을 구비하여 설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답변이 도움이 되셨기를 바랍니다. 웬만하면 양초는 사용하지 않으시는 편이 낫겠습니다.

안녕하세요. 플루오르f님

작성하신 파라핀초와 콩기름초 비교하신 글을 읽었습니다. 궁금했던 점이 체계적으로 설명되어 있어서 궁금증이 해결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글을 읽다가 한 가지 의문 사항이 생겼습니다. 저는 콩기름으로 초를 여러 개 만들어서 좁은 방에 3개 정도 켜 놓았는데 몇 시간 후 방이 약간 뿌옇고(제 방이 좁습니다. 환기는 겨울이라 하지 않았습니다)머리가 아프더군요. 그래서 혹시나 하는 마음에 집에 있던 초미세먼지. 휘발성유기화합물 측정기를 켜서 확인하였더니 초미세먼지 수치가 500이상 나왔습니다. 너무 놀라서 부랴부랴 환기를 시켯어요. 앞으로도 초를 자주 켜야하는 상황인데요(개인 사정상) 초미세 먼지가 이렇게 높았다가는 제가 먼저 요단강늘 건널것 같더라구요

혹시 안 전하게 초를 켤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fluorF
댓글
2021.01.07 12:56:09

안녕하세요, 지안님. 우선 궁금증이 잘 해결되었다니 저로서도 기쁩니다.

실내에서 양초를 켜는 등의 연소과정을 진행하면 실내 미세먼지 수치가 올라가게 되는 것은 막을 수 없는 자연적인 현상입니다. 이론적으로는 연료가 모두 산소와 결합하여 물과 이산화탄소로 전환되어야 하지만, 현실적으로는 모든 연료가 완전하게 산소와 화합할 수 없는 환경이기 때문에 불완전 연소로 인한 부산물들이 다량 발생할 수밖에 없습니다. 게다가 환기를 하지 않은 좁은 방에서 초를 3개나 켜 놓았다면 실내 산소 농도 감소할 수밖에 없고 이는 불완전 연소를 더욱 부추기는 것이 되니 실내 공기 환경과 건강에 썩 좋지 못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공기청정기를 켜 두면 그런대로 좋아지겠지만, 공기청정기가 산소를 추가로 공급해주는 기계도 아닐테니 실내 공기 질이 나빠지는 것을 막을 수 없으며, 또한 점증하는 불완전 연소 부산물을 계속 거르다보면 필터의 수명이 짧아지게 되겠지요.

사실 가장 권장할 만한 것은 닫힌 실내 공간에서 초를 켜지 않는 것입니다. 부득이하게 켜야 한다면 환기가 잘 되는 환경을 조성할 것이지만 겨울철이라 쉽게 창문을 열어젖혀둘 수도 없는 노릇이니 이 또한 어렵겠지요? 만일 콩기름 양초를 켜야만 하는 특별한 이유가 없다면 전기 초도 한가지 대안이 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선배님 안녕하십니까 졸업과 미국 대학원 유학준비를 막 마무리하고 놀면서 여러 정보를 찾던중 흘러흘러 당도하게 되었습니다.


멋지게 사시는 것 같아 부럽습니다.

저도 열심히 살아서 선배님처럼 멋진 영향을 주고싶네요 감사합니다.

fluorF
댓글
2020.12.23 11:41:21

안녕하세요, 우드님. 이 험난한 시기에 졸업을 하시고 미국으로 대학원 유학을 이행하시는군요! 앞으로의 연구 여정에 즐거움이 가득하길 기원하겠습니다. 블로그나 SNS, 유튜브를 보면 저보다도 멋지게 사시는 분들이 정말 많더군요. 그래도 제 홈페이지가 우드님의 마음과 열정에 조금이라도 불꽃을 당겨드렸다면 그것만으로도 제가 이곳에서 글을 남기고 연구에 대한 이야기를 남기는 것에 의의를 찾을 수 있겠습니다. 건승을 기원합니다!